靑 “文-李, 대장동 ‘대’자도 언급 안해…野 후보 면담 요청시 검토”

뉴스1 입력 2021-10-26 13:56수정 2021-10-26 13: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철희 정무수석이 26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회동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10.26/뉴스1 © News1
청와대는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간 회동에서 ‘대장동’ 언급은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오전 청와대 상춘재에서 50분간 이뤄진 문 대통령과 이 후보 간 차담회에 배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대장동 관련 발언이 나왔는지’ 묻는 질문에 “없었다. 대장동의 ‘대’자도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수석은 차담회 전 자신이 직접 이 후보에게 “선거 관련 얘기나 선거운동으로 해석될 수 있는 얘기는 일체 안하는 것으로 하자”며 “후보는 얘기할 수 있을지 몰라도 대통령 상대로 하는 얘기니 (선거와 관련해서는) 얘기조차도 안하면 좋겠다”고 양해를 구했다고 설명했다.

이 수석은 또 “부동산에 대해서도 특별한 언급은 없었다”며 “(정치적으로) 오해될 수 있는 발언은 아예 두 분께서 피하려고 노력하시는 것처럼 보였고 실제로 그런 발언은 일체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 수석은 한편 대북 관련 언급이 있었는지 묻는 질문에 “대북 관련 얘기를 할 수 있는 자리가 아니었던 것 같다‘며 ”조금 무겁게 들릴 수 있는 얘기들은 안 했다“고 밝혔다.

이 수석은 ”무거운 얘기를 피하다 보니까 가볍게 얘기할 수밖에 없었고 (차담회에서 오간) 농담을 소개한 것도 그런 차원에서 (두 분이) 서로 편하게 주고받았다는 것을 말하려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수석은 ’문 대통령이 다음달 순방을 마치고 돌아온 후 야당 후보도 면담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야당) 후보가 요청하면 검토해볼 생각“이라며 ”제 입장에서 가부를 말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번 회동은 과거 전례에 준해서 하는 것으로, 대통령이 여야를 막론하고 후보를 만나거나 정치인을 만나는 것 자체를 선거법이 금지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며 ”충분히 전례나 선관위와 협의를 통해서 가능하다는 판단에서 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