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 아내 구두경고?…논의된 적도 없어, 날조 허위”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6 08:53수정 2021-10-26 09: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26일 “‘이재명은 소시오패스’란 의견 때문에 제 아내 강윤형 박사가 대한신경정신의학회측으로부터 구두 경고를 받았단 뉴스는 모두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원 전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 매체가) 인터뷰 내용을 날조해, 있지도 않았던 구두 경고가 있었고, 제 아내가 사과했다고 썼다”며 “소설에 가까운 허위날조” 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구두 경고는 없었고, 징계절차가 논의된 적도 없으며, 제 아내, 강윤형 박사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자신의 견해를 밝힌 것이라는 당당한 입장이다”고 전했다.

또 “강윤형 박사가 이재명이 소시오패스라고 의견을 밝힌 것은 본인이 직접 진료한 환자도 아니고, 의견 개진일뿐 의학적으로 진단한 것도 아니기 때문에 애초에 의료법 위반 사항도 아니었다”고 부연했다.

주요기사
원 전 지사는 “인터뷰 한적도 없는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이사장의 인터뷰 내용을거짓으로 지어서 썼다. 인터뷰 내용은 민주당의 공격 논리와 같았다”며 “왜 내용을 지어냈는지 굳이 추측하지 않겠다. 명백한 사실은 이 두 허위 기사가 민주당 측의 마타도어에 이용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