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김 “北, 도발과 비생산적 행동 멈추고 대화 나서야”

뉴시스 입력 2021-10-24 10:32수정 2021-10-24 10: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4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행위를 비판하며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김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 서울에서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마친 뒤 “북한이 도발과 비생산적인 행동들을 멈추고 대화에 나설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북한의 최근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북한이 지난 6주간 실시한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는 한반도 평화 분위기에 역효과를 낳고 있다”며 “이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한 것이며 주변국과 국제사회를 위협한다”고 비판했다.

다만 김 대표는 “우리는 여전히 북한과 전제조건 없이 만날 준비가 돼있다”며 “미국은 북한에 대해 적대적 의도를 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그러면서 “북한이 우리의 제안에 반응하기를 바란다”며 “또 북한 주민 상황과 관련해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협력할 준비가 돼있다”고 밝혔다.

이 밖에 김 대표는 종전 선언에 대해 “한반도 종전 선언 등 제안에 관해 노규덕 대표와 계속 협의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규덕 대표는 이달 협의 후 “앞으로 대북 대화 재개 시 북측 관심사를 포함한 모든 사안에 대해 논의할 수 있다는 양국 공동의 입장을 재확인했다”며 “미국 정부도 각급에서 지속적으로 대화에 대한 의지를 표명하고 있는 만큼 북측이 조속히 호응해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 대표는 “한미 양국은 오늘 협의의 후속조치 이행상황을 봐가며 가까운 시일 내에 추가 협의도 갖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