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시비 차단하려 윤석열 언급”… 與는 “김웅 체포동의” 압박

장관석 기자 , 배석준 기자 입력 2021-10-21 03:00수정 2021-10-21 08: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발사주 의혹’ 통화 녹취록 공방
金 “앞뒤 다 잘라” 檢과 연관 부정
송영길 “공수처가 당장 수사해야”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안철민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 사주’ 의혹의 당사자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제보자 조성은 씨와의 통화 녹취록이 19일 언론에 보도된 데 대해 “방송을 보면 앞뒤 다 자르고 이야기한 게 많다”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나 검찰과의 연관성을 부정했다.

김 의원은 2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장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고발장을 검찰에서 받은 것이 맞느냐’는 물음에 “제가 기억하는 바에 의하면 검찰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MBC가 19일 공개한 녹취록에는 김 의원이 “제가 (대검찰청으로)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되는 것”이라고 조 씨에게 말한 대목이 나온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검찰에서 시빗거리를 유발할 가능성이 있으니 그런 것을 차단했으면 좋겠다는 맥락에서 이야기한 것으로 파악한다”고 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MBC 라디오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체포동의안을 국회에 요구하라. 그럼 민주당이 바로 동의하겠다”라며 “왜 그렇게 수사에 미적거리는지 이해를 못 하겠다. 이 정도 증거를 갖고 소환을 못 한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민주당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소속 의원들은 “공수처가 정치권의 눈치를 볼 것이 아니라 윤 전 총장 등 관련자 전원을 철저히 수사하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공수처는 21일 국회의 국정감사가 끝난 뒤 김 의원에게 출석을 요구할 방침인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공수처는 김 의원이 고발장 작성자 및 전달 관여자에 대해 알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보고 김 의원 조사를 시작으로 관련자들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다만 공수처가 포렌식 등으로 확보한 김 의원과 조 씨의 녹취록에는 고발장 작성자로 지목된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의 이름은 아예 등장하지 않았다. 또 고발장 작성의 주체, 전달자 등에 관한 발언도 나오지 않았다.

공수처는 또 14일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한동훈 검사장과 권순정 부산지검 서부지청장(전 대검 대변인)을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입건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배석준 기자 eulius@donga.com
#김웅#윤석열#고발사주 의혹#공수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