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선택한 최재형 “도덕성, 확장성 측면에서 尹보다 우위”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8 11:03수정 2021-10-18 11: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오른쪽)와 경선 예비후보였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홍 후보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 최재형 전 감사원장 영입 기자회견’ 에서 손을 잡고 인사하고 있다. 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18일 국민의힘 대선 2차 컷오프(예비경선)에서 탈락한 뒤 홍준표 의원을 지지하겠다고 공식 선언한 이유에 대해 “도덕성 측면에서 홍준표 후보가 비교우위에 있다고 봤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본선에서는 이재명 후보의 개인적인 성정이나 대장동 게이트 등 각종 비리와 관련된 도덕성이 중요한 공격포인트가 되기 때문에 우리 당 후보 자체가 각종 의혹으로부터 자유로워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의 가정 문제라든지 본인의 검찰 업무 수행에 있어서 여러 가지 의혹들이 문제가 되고 있는데 이 문제를 집요하게 공격할 것”이라며 “본선에서 이재명 후보와 우리 당 후보 간에 서로 공격하다 보면 본선에서 우리 당 후보의 강점이나 우위에 있는 면들이 희석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최 전 원장은 홍 후보를 선택한 또 다른 이유로 ‘확장성’을 꼽았다. 그는 “20·30세대를 비롯한 전 세대, 과거 야당의 불모 지역이라고 했던 호남을 포함한 전국적인 지지세 추이를 봤을 때 홍준표 후보의 경쟁력이 확실한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다고 봤다”며 “정치교체, 정치개혁을 이루기 위해서도 당내 사정을 잘 파악하고 있으면서 신세를 진 계파 사람이 많지 않은 이런 사람이 당을 개혁하고 새로운 젊은 피를 수혈하는데 더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윤 후보는 처음 출발할 때부터 지지율이 다소 하락하는 추세고, 홍 후보는 처음 출발할 때보다는 지지율이 많이 상승하는 추세”라며 “처음 정치를 한다고 해서 그 사람의 정치가 새로운 정치는 아니지 않나. 윤 후보가 보여주길 기대했던 새로운 정치의 모습이 잘 보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국민들이 실망한 면이 있지 않나 싶다”고 했다.

다만 법원이 윤 전 총장의 검찰총장 시절 정직 2개월 처분에 대해 정당하다고 판단한 것에 대해서는 “법원의 판단은 일단 존중한다”면서도 “동일한 사실관계를 두고 이렇게 엇갈리는 판단이 나왔다면 결국은 상급심에서 최종적인 판단을 해야 될 사안이라고 보고 그걸 기다려봐야 된다”고 말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