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野 “국감자료 안 줘…국회 무시” vs 이재명 “홍준표도 자치사무 자료 안내”

입력 2021-10-18 10:53업데이트 2021-10-18 10: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8일 경기도의 국정감사 자료제출 거부를 야당이 문제삼은 데 대해 “홍준표 후보도 경남지사를 할 때 자치사무는 국감 대상이 아니라는 법률에 근거해 자료제출을 안 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받아쳤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박완수 국민의힘 간사가 경기도의 자료제출 거부를 문제삼자 “우리가 과거에 했던 일이라고 해서 불법인, 또는 법에 어긋나는 과도한 요구가 계속 관행으로 진행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린 국감에 필요한, 국가가 위임한 사무 또 재정이 지원되는 사무에 대한 자료는 100% 요구한 대로 다 드렸다”며 “지금 논쟁이 되는 건 4600건 도사(史)이래 최대규모의 자료 요구가 있었는데 자치사무나 도지사의 휴가일정이나 누구의 무슨 업무추진비, 이건 국정(국감)과 아무 관계없기에 법률에 의해 제출하지 못한 것은 양해바란다”고 했다.

이어 “특히 대장동 자료와 관련해 논쟁이 있었는데 이건 성남시 사무여서 성남시에 자료가 있지 경기도엔 전혀 자료 없다. 우리도 그 자료를 못 봐서 언론에서 보도하면 그걸 추적해서 파악하는 수준인데 성남시와 성남도시공사에 제출하라고 우리가 요청해 다 제출됐다”며 “대장동 관련 자료만 해도 분량 1만 페이지 가까이 되는데 우린 할 수 있는 한 충분한 배려를 해드렸다”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 소속 서영교 행정안전위원장은 “자료를 제출해달라”고 주문했고, 이 후보는 “네”라고 답했다.

앞서 박완수 간사는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경기도는 왜 그렇게 자료를 안 주는지 모르겠다. 18개 시도가 있지만 유독 경기도가 자료를 안 준다”며 “필요한 자료를 요구하는데 경기도가 유달리 자료를 제출하지 않는 것은 이해할 수 없고 지사님도 큰일하겠다고 하는데 국회의 권능을 무시하는 자세는 이제 버려야 된다”고 힐난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