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에 ‘사또’가 나타났다[청계천 옆 사진관]

송은석 기자 입력 2021-10-12 15:56수정 2021-10-12 16: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원색의 복장이 눈에 띄는 탁현민 사또.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한복문화주간을 맞아 청와대에서 이색 이벤트(?)를 열었습니다. 12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국무위원들이 모두 한복을 입고 참석했습니다.

그런데 유독 튀는 복장의 직원이 있었으니 바로 사또 복장을 한 탁현민 의전비서관입니다. 파스텔 톤의 한복을 입은 참석자들과 비교할 수 없는 ‘존재감’이었습니다. 빨강 노랑 파랑 삼원색의 강렬한 색 조합이 단언컨대 이번 회의의 ‘신스틸러’였네요.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사또 복장을 한 채 의민관에 들어오고 있습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문재인 대통령을 안내하는 탁 사또의 존재감이 묵직하네요.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이번 회의의 강력한 씬스틸러였습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탁 비서관은 자신의 등장과 동시에 엄숙했던 회의실이 잠시 웃음바다가 되자 “의전비서관이 이 정도는 입어야 하지 않겠습니까…?”라며 쑥스러워 했습니다.

주요기사
사또가 된 탁 비서관은 문 대통령을 안내하는 등 사또의 역할을 톡톡히 했습니다. 한복의 일상화와 세계화를 염원하는 의미로 연 깜짝 이벤트였습니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