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전세대출 등 실수요자 어려움 없도록 해야”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06 14:40수정 2021-10-06 14: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날 참모회의 발언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가계부채 관리는 불가피한 상황이지만 전세대출 등 실수요자가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정책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참모회의에서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기숙사형 청년주택 전세대출 제도 개선’을 보고 받고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최근 정부가 가계부채 증가세를 억제하기 위해 나서자 금융권은 대출에 제약을 가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이달 중순 추가 가계부채 대책 발표를 앞두고 있다.

앞서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아파트 중도금과 잔금에 대한 집단대출 등이 중단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실수요자 보호를 위해 세심하게 보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주요기사
다만 “현재 대출 증가세는 대부분 실수요에서 일어나고 있다”라며 “실수요자도 상환 범위 내에서 (대출이) 이뤄지도록 제한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