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이재명, 시간끌기쇼…국정조사·특검법 발의할 것”

뉴시스 입력 2021-09-19 20:51수정 2021-09-19 20: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9일 “만일 이재명 지사가 국감 증인을 계속 회피한다면 우리 국민의힘은 추석 이후 국정조사는 물론 ‘이재명 게이트 특검법’ 발의를 통해 이 지사의 숨겨진 추악함을 낱낱이 밝혀 낼 것”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이재명 지사가 참 많이 다급해진 모양이다”라며 “추석 연휴를 맞아 정치권과 언론사들이 대부분 휴무인 점을 이용하여 자신에게 쏟아지는 의혹에 대해 엉뚱한 논리로 물타기를 하고, 논점을 흐려서 국민을 속이려고 얼토당토않은 ‘아무 말 대잔치’를 벌이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재명 지사가 주장하고 있는 것처럼 ‘돈 한 푼 안받았다’느니, ‘국민의힘 관계자들이 연루된 국힘 게이트’라느니 하는 점은 이 사건의 본질이 아니다”라며 “지금 국민들께서 ‘화천대유가 누구껍니까’ 라고 묻고 있는 이 사건의 본질은 터무니없이 특정 개인에게 천문학적 특혜를 주는 방식으로 추진된 대장동 개발 계획”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 개발계획은 바로 성남시장 이재명의 지휘감독 하에 있는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수립한 것”이라며 “그 책임자는 이 지사의 핵심측근으로 알려진 유동규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리였다. 이 지사는 유동규씨와 도대체 무슨 모의를 한 것인가”라고 따졌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그럼에도 이 지사는 도리어 그 계획수립과는 아무 상관없는 제3자에게 책임을 덮어씌우려 하고 있으니, 뻔뻔함과 책임전가를 습관적 DNA로 삼고 있는 문재인 정권의 모습과 똑같다”며 “지금 야당은 물론 여당도 진실 규명을 요구하고 있고, 이재명 지사 본인도 수사를 자청한 만큼 즉각 국정조사와 특검을 하면 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재명 지사는 더 이상 교묘한 말장난으로 국민을 현혹시키지 마시고, 당당하게 국감 증인으로 출석하겠다고 선언하시고, 관련 자료들을 모두 투명하게 공개하시라”며 “우선 급한 불을 끄기 위해 말로만 수사를 받겠다며 시간끌기 쇼를 할 것이 아니라, 국감증인으로 출석하겠다고 선언하시라. 당당하시다면 회피할 이유가 없다”고 거듭 촉구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
트렌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