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靑, 오세훈 ‘파이시티 하명 수사’ 주장에 “허위 주장 무책임”

입력 2021-09-06 18:09업데이트 2021-09-06 18: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세훈 서울시장이 6일 오후 서울시청 브리핑실에서 서울시청 압수수색 이후 경찰 수사 등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서울시 제공) 2021.9.6/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6일 파이시티 인허가 관련 경찰의 선거법 위반 수사가 청와대 하명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청와대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유감을 표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 시장의 주장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묻는 질문에 “아무런 근거도 없이 정치적인 목적으로 허위 주장을 하는 것은 매우 무책임한 태도이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오 시장은 지난 4월 초 서울시장 보궐선거 토론회에서 ‘파이시티 인허가 건은 본인의 서울시장 재직 시기와 무관하고 관여한 적도 없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고 시민단체는 이러한 발언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행위라며 고발했다.

이에 경찰은 지난달 31일 파이시티 인허가를 담당했던 서울시 도시계획국 물류 관련 부서 등을 압수수색했다. 또 지난 3일 마포구청에서 서울시 시설계획과 업무 담당자로 근무했던 공무원을 상대로 약 1시간 동안 참고인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오 시장은 이날(6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 하명에 따른 경찰의 기획사정 의혹이 있다고 밖에 볼 수 없다”며 “불법 수사를 자행하는 공안경찰에 항의한다”고 밝혔다.

한편 핵심관계자는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으로 국제노동계에서 비판이 이어지고 있고 팬데믹을 노조활동 억압에 사용하고 있다는 주장이 있는 데에 지속적으로 타협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관계자는 “양 위원장과 관련해 민주노총에서 굉장히 강경한 입장을 표명한 것에 관해서는 우려가 된다”며 “(다만) 지난번 보건의료노조와 (파업과 관련해) 극적으로 타협된 것처럼 정부는 계속 (민주노총과) 원만한 타협을 위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점과 관련해서는 “(청와대의) 입장이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