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퇴장에… 친문 ‘이재명 vs 反이재명’ 분화

김지현 기자 입력 2021-08-01 19:35수정 2021-08-01 22: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지난 7월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0대 대선 후보자 ‘원팀’협약식에서 핵심공약 원팀 퍼즐 맞추기 퍼포먼스를 하는 이낙연 전 대표를 바라보고 있다. 2021.7.28/뉴스1 © News1
당 내 경선에서 중립을 유지해 오던 더불어민주당 친문(친문재인) 진영이 이재명 경기도지사 쪽과 ‘반(反)이재명’ 쪽으로 분화하고 있다. 진성준, 박주민, 이재정 의원 등은 이 지사를 돕고 나선 반면 신동근 김종민 의원 등은 이 지사를 공개적으로 성토하고 나섰다. 친문 적자로 꼽혀 온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의 퇴장으로 친문 중심의 ‘제3의 후보’ 가능성이 끝내 사라진 데 따른 것이다.

여권 관계자는 1일 “‘민주주의 4.0’ 등 친문 싱크탱크 소속 의원들 상당수기 이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지지하는 쪽으로 기울어진 상태”라며 “우선은 ‘반(反)이재명’ 진영에 선 뒤 결선투표가 성사되면 이 전 대표 손을 들어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실제로 ‘민주주의 4.0’ 핵심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신동근 의원은 지난달 31일 여당 의원 전원이 가입한 단체 대화방에서 이 지사를 공개적으로 성토했다. 그는 “특정 캠프의 핵심 의원이 ‘언론이나 페이스북에 기본소득에 반대하는 글을 올리면 되지 왜 의원 단체방에 (비판 글을) 올리느냐’며 전화로 항의를 했다”고 밝혔다. 앞서 신 의원은 단체 대화방에 이 지사의 핵심 공약인 기본소득을 비판하는 글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신 의원은 이 지사 측을 겨냥해 “억강부약(강자를 누르고 약자를 도와줌)이라더니 억약부강(약자를 누르고 강자를 도와줌)의 잘못된 태도를 드러낸 것”이라고도 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엄호에 앞장섰던 김종민 의원도 최근 이 지사의 ‘백제 발언’을 공개 비판하고 있다.

이에 맞서 이 지사에게 우호적인 친문 의원들도 속속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대통령정무기획비서관 등을 지낸 진성준 의원은 지난달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기본소득제가 민주당 정신을 훼손한다는 지적에 동의하기 어렵다”며 “이념에 사로잡혀 교조적인 태도를 고집하는 게 아니라 국리민복을 위해서 필요하다면 유연하게 접근하는 것이 오히려 민주당답다”고 했다. 앞서 박주민, 이재정 의원 등 친문 강경파 의원들도 이 지사 캠프에 합류했다.

주요기사
이해찬 전 대표와 가까운 인사들도 이 지사 측에 힘을 보태기 시작했다. 지난해 총선 때 민주당 선거 전략을 총괄한 이근형 전 전략기획위원장은 이날 이 지사 캠프에 공식 합류했다. 여권 관계자는 “이 전 위원장과 총선 때 호흡을 맞췄던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도 조만간 이 지사 캠프에 힙류 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며 “자체 주자가 없는 친문이 결국 개별적으로 분화하는 흐름”이라고 말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