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안철수 “드루킹 댓글조작 몸통 수사해야”

전주영 기자 입력 2021-07-26 03:00수정 2021-07-2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尹 “文 지시 상식적” 특검 재개 요구
安 “도둑정권 애초 정통성 없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5일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가 실형을 선고받은 이른바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을 언급하며 “여론 조작의 ‘몸통’인 진짜 책임자를 찾아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드루킹의 진짜 배후와 몸통을 즉각 수사해야 한다”며 한목소리를 냈다.

윤 전 총장은 25일 페이스북에 “이번 여론조작의 유일한 수혜자인 문 대통령이 ‘억울하다’는 변명조차 못하면서 남의 일처럼 행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답하고 책임져야 한다. 이게 ‘비서 김경수’가 책임질 일이냐”고 날을 세웠다. 또 윤 전 총장은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과거 ‘(드루킹이 주도한 모임인) 경인선에 가자’고 말하는 자료 화면들이 남아 있고 고위공직인 총영사 자리가 실제로 흥정하듯 거래된 게 드러났다”며 “문 대통령 본인이 여론조작을 지시하거나 관여했을 거란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이라고 했다. 사실상 문 대통령을 수사해야 한다는 의미로, 윤 전 총장은 특검의 연장 및 재개도 요구했다.

안 대표도 이날 특별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권은 범죄수익에 기반한 ‘도둑정권’이자 ‘장물정권’이며 정권의 정통성은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았다”며 “경인선 및 다른 유사 조직들에 대한 수사에 즉각 착수할 것을 검경에 촉구한다”고 말했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주요기사

#댓글조작#드루킹#몸통사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