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또 ‘文정부 때리기’…“집값폭등으로 청년·서민 좌절”

뉴스1 입력 2021-07-14 11:35수정 2021-07-14 11: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3일 오전 서울 도봉구에서 방진기 중개사협회도봉지회장을 만나 부동산 현장 목소리를 듣고 있다. (윤석열 전 총장 캠프 제공) ©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4일 “현 정부가 부동산 정책을 발표할 때마다 집값이 뛰어올랐다”며 “임대인, 임차인 모두 분노하고 고통은 극에 달하고 있다. 청년과 서민은 좌절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동산 정책은 이권카르텔의 지배로부터 한 사람 한 사람의 주거권리와 미래를 지켜내는 헌법정신 수호의 문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 글에 김헌동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이 “만나 본 대선주자 중 윤 전 총장의 주택시장 이해가 가장 깊다”고 말한 한 언론 인터뷰 링크를 함께 게시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11일 ‘윤석열이 듣습니다’란 타이틀로 진행되는 민생행보 세 번째로 김 본부장을 만나 현 정권의 부동산 실정을 비판했다.

주요기사
윤 전 총장은 민생행보에서 한국과학기술원(KAIST) 원자력및양자공학과 학생들과 자영업자 등을 만나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및 소득주도성장 정책 비판을 이어오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