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4차 대유행 책임 ‘세금 루팡’ 기모란 경질해야”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12 14:07수정 2021-07-12 14: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획관. 동아일보DB
야권은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과 관련해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획관의 책임이 크다며 경질을 요구하고 나섰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기 기획관에 대해 “백신 구입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거나 화이자·모더나는 비싸다고 하는 등 전문가는 물론, 일반 국민의 눈높이에도 맞지 않는 발언을 일삼던 인물”이라고 했다.

이어 “이런 사람이 실무책임자로 있는 이상 선택적 정치방역에만 치중하느라 과학적 방역실패는 거듭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김 원내대표는 기 기획관과 이진석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을 코로나19 방역 실패 책임자로 지목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은 알 수 없는 마음의 빚을 지고 있더라도 두 사람을 즉각 경질해야 한다. 더 이상 이 사람들을 국민 세금을 좀 먹는 ‘루팡(도둑)’으로 남겨두지 않아야 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김근식 전 비전전략실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기 기획관을 4월에 임명했을 때 ‘정치적 보은’이라는 이야기도 나왔고 그전의 행적을 보면 백신에 별로 관심이 없던 분이었다”며 “이런 것들에 대해 정부 자체에서 먼저 책임을 져야될 것”이라고 촉구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이날 최고위에서 “야당이 그렇게 반대했던 청와대 방역기획관은 도대체 하는 일이 무엇이냐”며 “중대본도 있고 질병관리청도 있는데 청와대에 방역기획관이 왜 필요하냐. 쓸데없이 국민 세금이나 축내는 옥상옥 불법 건물인 방역기획관 자리는 당장 철거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4월 국립암센터 교수였던 기 기획관 임명 당시부터 전문성보다 정치적 고려에 따른 부적절 인사라며 임명 철회를 주장했다. 기 기획관의 남편은 지난해 총선에서 경남 양산갑에 여당 후보로 출마한 바 있다.

한편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지난 7일부터 엿새째 10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날부터 수도권에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를 최고 수위인 4단계로 격상해 오는 25일까지 유지하기로 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