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영남대 교수 성폭력 사건’ 청원에 “경찰수사 진행 중”

뉴시스 입력 2021-07-09 10:08수정 2021-07-09 10: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사 결과에 따라 후속조치 이뤄질 것"
청와대는 9일 영남대 교수 성폭력 사건을 고발한 국민청원에 대해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12일 자신을 영남대 교수라고 밝힌 청원인은 같은 대학에 근무하는 교수에게 성폭력 피해를 입었으며, 이를 학교에 알렸으나 학교 측이 덮으려 한다는 내용의 국민청원을 올렸다. 해당 청원에는 25만4398명의 국민이 동의했다.

청와대는 이날 국민청원 답변에서 “해당 대학 측에서는 은폐·축소 없이 사건을 엄중히 조사하고 있다는 입장문을 발표했으며, 외부위원이 참여하는 학내 특별위원회의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경찰 수사 결과 및 학내 특별위원회의 조사 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청와대는 “교육부는 대학 내 성희롱·성폭력 예방 및 근절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면서 “2019년부터 대학의 성희롱·성폭력 전담기구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피해자 보호 조치 등 사건 처리 매뉴얼과 예방교육 자료를 개발해 보급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사안처리 담당자 직무연수와 전문가 자문·컨설팅을 지원해 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양성평등 공모전 실시를 통해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확산해 왔다”며 “고등교육법을 개정(2022년 3월 시행)해 대학 내 인권센터 설치를 의무화하는 등 성희롱·성폭력으로부터 안전한 캠퍼스 조성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했다.

청와대는 끝으로 “교육부는 앞으로도 대학 내 성희롱·성폭력을 근절하고 인권과 양성평등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