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독도 표기 관련 IOC 답변에 “깊은 유감”

이원홍전문기자 입력 2021-06-25 18:25수정 2021-06-25 18: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문화체육관광부가 보낸 도쿄올림픽 조직위 홈페이지 독도 표시 항의 서한에 대해 “정치적의도가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하는 답변을 보냈다.

문체부는 “10일 IOC에 전달한 도쿄 올림픽 누리집 성황봉송로 내 독도 표시 항의 서한에 대한 IOC의 답변이 22일 도착했다”고 25일 밝혔다.

문체부에 따르면 IOC 답변의 주요내용은 “도쿄 올림픽 조직위측에 문의한 결과 성화봉송로 내 독도표시는 순수한 지형학적 표현이며 어떠한 정치적 의도도 없다는 확인을 받았다”는 것으로 기존의 IOC 입장을 되풀이 한 것이다. 이는 곧 일본 측의 주장을 그대로 옮긴 것이기도 하다.

이와 관련해 문체부는 “IOC의 답변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재차 우리측 입장을 담은 서한을 발송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문체부는 “세계인이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 시기에 열리는 올림픽인 만큼 평화와 화합의 올림픽이 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독도 삭제 요구를 거부하는 일본의 태도가 매우 실망스럽다”며, “더욱이 이번 올림픽에서 욱일기가 사용된다면 우리뿐만 아니라 제2차 세계대전 피해국에게 또 다른 상처를 줄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관계기관 협력해 한국 IOC 위원들의 스위스 항의 방문, 일본 IOC 위원들과의 면담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 한국올림피안협회(KOA)와도 연계해 도쿄올림픽 독도 표시 시정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원홍전문기자 bluesk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