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누락 동의서 제출…권익위 장난치지 말고 조사하라”

뉴시스 입력 2021-06-25 10:56수정 2021-06-25 10: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치적으로 이상한 모습 보이면 나중에 책임 물을 것"
"권익위 부위원장, 文캠프 있었는데 직무회피 안 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5일 직계존비속 정보제공동의서 미비로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 부동산 전수조사가 지연된 것과 관련해 “일부 누락됐단 사람들도 다 제출했다”며 “장난치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조사하고 대신 정치적으로 이상한 모습을 보이면 나중에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의원 절대 다수가 이미 정보제공동의를 다 냈고 10명 내외의 일부 (정보제공동의서가) 빠졌다고 (권익위가) 통보해왔다. 낸 것부터 조사하면 되는데 매우 정치적인 행위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자꾸 이걸 갖고 정치 쇼를 하고 있다”며 “처음부터 우려했던 것이 계속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현희 권익위원장, 안성욱 부위원장 등이 더불어민주당 출신이라는 점을 들어 권익위가 정치적인 행위를 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그는 “권익원장이 직무회피 안 한다고 발언하면서부터 정치 행위가 시작돼 우려가 현실화됐다”며 “권익위 부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 캠프의 주요 참모였는데 직무회피를 아직도 안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 후보 대통령 만들기에 앞장섰던 사람이 우리 당 의원을 조사하는 단장이 된다는 게 말이 되나”라고 비판했다.

차별금지법에 대한 당 입장에 대해서는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며 “필요할 때 적절하게 입장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권익위는 22일부터 국민의힘을 제외한 나머지 비교섭단체 5당과 무소속 홍준표 의원 등 15명의 국회의원에 대한 부동산 투기 전수 조사에 착수키로 했지만 국민의힘의 경우 일부 가족들의 개인정보제공동의서 누락으로 인해 추가 제공을 요청했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의원, 배우자, 직계존비속 등 전수조사 대상자는 총 435명으로 이 중 직계존비속 중 일부의 개인정보제공동의서가 누락됐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