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美 ‘흥미로운 신호’ 발언에 “잘못된 기대, 꿈보다 해몽”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2 14:40수정 2021-06-22 14: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 2019년 3월2일 베트남 호찌민의 묘소 헌화식에 참석한 모습. 사진=AP/뉴시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북한의 대외 동향에 대해 ‘흥미로운 신호’로 간주하고 있다는 미국을 향해 “잘못 가진 기대”라고 반박했다.

김 부부장은 22일 오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우리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가 이번에 천명한 대미 입장을 ‘흥미 있는 신호’로 간주하고 있다고 발언했다는 보도를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조선 속담에 ‘꿈보다 해몽’이라는 말이 있다”면서 “미국은 아마도 스스로를 위안하는 쪽으로 해몽을 하고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스스로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7일 김정은 위원장은 노동당 제8기 제3차 전원회의에서 미국을 향해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며 “특히 대결엔 더 빈틈없이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주요기사
그러자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0일(현지시간)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의 대화 언급에 대해 “흥미로운 신호”라면서 “북한의 분명한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라고 밝혔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