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신형 레이더, 가로세로 30㎝짜리 드론 8㎞ 밖서 포착

뉴시스 입력 2021-06-22 10:08수정 2021-06-22 10: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레이더 연동 안티드론 통합솔루션 공급
군부대에 시범 설치되는 국산 신형 레이더가 초소형 무인기(드론)를 8㎞ 밖에서 감지하는 등 세계 최고 수준 성능을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

방위사업청(청장 강은호)은 신속시범획득 사업제도를 통해 지난해 11월 계약한 ‘레이더(RADAR) 연동 안티드론 통합솔루션’을 육해공군에 납품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장비는 이날부터 6개월간 군부대에서 시범 운용된다.

이 장비는 초소형 드론을 탐지하고 식별해 전파교란 단계를 거쳐 작동 불능 상태로 만든다. 이 장비는 정체를 알 수 없는 드론이 군 중요시설에 접근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됐다.

납품 전 검사에서 이 장비는 가로와 세로 길이가 30㎝ 수준인 초소형 드론을 8㎞ 밖에서 탐지했다. 이는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방위사업청은 설명했다. 해당 레이더는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소속 창업기업에 의해 개발됐다.
방위사업청은 “드론 탐지 레이더 기술은 국외에서 먼저 개발돼 상용화됐고 선진국에서는 레이더가 초소형 드론을 7㎞에서 탐지하는 기술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며 “한국이 초소형 드론 탐지 레이더 분야에서 세계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방위사업청 김일동(고위공무원) 미래전력사업지원부장은 “드론이라는 새로운 위협 대비를 통해 군 주요 시설의 대공 방어 능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