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문준용 또 6900만원 자랑할일?…혈압약 먹어야”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1 10:38수정 2021-06-21 10: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아들인 미디어아트 작가 문준용 씨(38)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과기술융합지원사업’에서 6900만원 지급 대상으로 선정된 것을 페이스북에 알리자 김영환 전(前) 의원은 “자랑할 일이냐”고 꼬집었다.

앞서 18일 준용 씨는 페이스북에 “제가 6900만원의 지원금에 선정되었다는 것을 알린다”며 “102건의 신청자 중 저와 비슷한 금액은 15건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 사업에 뽑힌 것은 대단한 영예이고 이런 실적으로 제 직업은 실력을 평가 받는다”며 “축하 받아야 할 일이고 자랑해도 될 일입니다만, 혹 그렇지 않게 여기실 분이 있을 것 같아 걱정이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 의원은 다음날 페이스북에 “잠이 확 달아난다. 문준용 씨 또 받았네”라며 “자랑할 일이 아니라 해서는 안될 일인데”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준용 씨는 지난해 파라다이스문화재단 아트랩 지원프로그램에서 3000만원, 서울시 산하 서울문화재단의 ‘코로나19 피해 긴급 예술지원’으로 1400만원의 지원금을 받아 논란이 되기도 했다.

김 의원은 “그 집안에 어른도 없나? 누구도 말리지 않았나? 아니면 말릴 수가 없었나? 아버지가 대통령이라는 것을 모르나? ‘노블리스 오블리쥬’도 아니고”라고 비난했다.

그는 ‘나쁜데 참 이 기분 나쁜 데’ 뭐라고 말을 할수가 없네”라며 “이제 얼마 안 남았으니 막 가자는 거지? 서둘러 혈압약을 찾아 먹어야 겠다”고 적었다.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 역시 페이스북에 “우리나라에서 젤 억울한 인간. 천재적인 감각으로 세계예술계를 놀라게 한 예술가 문준용. 이런 분이 국내에서 지원금을 싹쓸이하는 건 너무도 당연하지만 젠장, 하필이면 대통령이 문재인이다”라고 비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