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式 ‘대변인 선출’ 공개오디션 방식 나왔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6-15 17:55수정 2021-06-15 18: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만 18세 이상 신청 가능
1차 동영상 심사로 1000명 선발
16명을 뽑는 2차 면접은 이 대표가 직접 나서
이후 8강까지 토너먼트 형식·4강은 리그전 형식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국민의힘은 15일 대변인과 상근부대변인을 선출하기 위한 일정과 방식을 확정짓고 다음달 4일까지 최종 선발하기로 결정했다.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오는 18일 모집 공고를 내고 20~22일까지 1차 동영상 접수를 받기로 했다”며 “타이틀은 ‘나는 국민의힘 대변인이다’를 줄인 ‘나는 국대다. 제1차 국민의힘 토론배틀’”이라고 전했다.

이준석 대표가 주재한 회의 결과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이번 토론배틀을 통해 대변인 2명과 상근부대변인 2명을 선출한다. 우선 1차 동영상 심사를 통해 100명을 선발한다. 영상에는 3개의 주제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1분씩 논평 형태로 담아내면 된다.

황보 수석대변인은 동영상 심사에 대해 “카메라 앞에서 말을 잘할 수 있는 능력을 보기 위해 테스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1차에서 선발된 100명은 오는 24일 이 대표가 직접 압박면접을 통해 토론배틀에 참가할 16명을 뽑는다. 이들은 토너먼트 형식으로 팀별 토론을 치러 8강까지 진행하고 4강부터는 리그전 형식의 토론을 벌여 순위를 가린다. 결과에 따라 1~2위는 대변인에, 3~4위는 상근부대변인을 맡는다.

황보 수석대변인은은 “현장 심사도 하고 ARS 전화로 실시간투표도 동시에 할 것”이라며 “심사위원은 진보 성향 당 등 다른 당에 있는 분들도 모실 수 있으면 모시자고 했다”고도 설명했다.

접수는 만 18세 이상이면 누구라도 신청 가능하다. 이 대표가 전당대회 기간 동안 모은 후원금 중 남아있는 금액을 소정의 상금과 활동비로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