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간부들 식판-코 푼 휴지, 취사병이 치워”

최지선 기자 입력 2021-06-07 03:00수정 2021-06-07 04: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번엔 ‘병영식당 갑질’ 폭로 “몇번이나 건의했지만 개선 안돼”
해당 6사단 “유감… 감독 강화”
6사단 소속 군 간부들이 식사 후 치우지 않고 방치해 놓았다고 한 병사가 폭로한 사진. 사진 출처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최근 군에서 성추행, 부실 급식, 폭행 등 폐습이 잇따라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군 간부들이 식사 후 뒤처리를 병사들에게 모두 떠맡기고 있다는 폭로가 나왔다.

5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6사단 소속이라고 밝힌 한 병사가 “군 간부들이 식당에서 식사 이후 식판에 남겨져 있는 잔반, 식기도구, 입을 닦거나 코를 푼 휴지, 이쑤시개, 음료 캔 등 뒷정리를 안 하고 그대로 방치해 놓고 간다”고 주장했다. 군은 부대 장병이 동일하게 이용하는 병영식당에서는 계급과 직책에 상관없이 잔반 분리, 쓰레기 수거 등 뒤처리를 본인 스스로 하게끔 하고 있다. 하지만 제보 사진에는 “여러분 덕분에 가족과 부하들이 행복해합니다”라는 플래카드 아래 군 간부들이 치우지 않고 떠난 식판과 휴지, 이쑤시개 등이 그대로 남아 있다.

이 병사는 “몇 번이나 건의해 봤는데도 한 번도 좋아진 적이 없다. 모든 간부가 방관과 방치를 한다”고 했다. 또 “폭로하고 신고하면 보복 당할까 봐 겁나서 안 했다”며 도움을 호소했다. 게시글에는 “초등학생들도 급식 먹고 나면 잔반 버리고 식기 반납한다” 등 비판 댓글이 쇄도했다. 6사단은 이에 대해 “일부일지라도 이런 일이 발생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사단 차원에서 관리·감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했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관련기사

#성추행#부실 급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