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날 영입한 박근혜 고맙지만 탄핵은 정당”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03 17:54수정 2021-06-03 17: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나선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3일 대구시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2021 국민의힘 1차 전당대회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나선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3일 보수의 성지로 불리는 대구에서 자신을 정치권으로 영입했던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고마움을 표하면서도 박 전 대통령 탄핵의 정당성을 주장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이날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국민의힘 전당대회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저를 영입한 박근혜 대통령에게 감사하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저를 영입하지 않았다면 저는 이 자리에 서 있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하지만 저는 제 손으로 만드는데 일조한 박근혜 대통령이 호가호위하는 사람들을 배척하지 못해 국정농단에 이르는 사태가 발생하게 된 것을 비판하고, 통치불능의 사태에 빠졌기 때문에 탄핵은 정당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전 최고위원은 탄핵 이야기를 대구에서 꺼낸 이유에 대해 “세상이 우리를 지켜보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준석의 이런 생각을 대구 경북이 품어주실 수 있다면 우리 사이에서는 다시는 배신과 복수라는 무서운 단어가 통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지휘했으나 문재인 정부의 부패와 당당히 맞섰던 검사는 위축되지 않을 것이며 더 큰 덩어리에 합류하여 문재인 정부에 맞서는 것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전 대통령 사면과 관련해선 “제가 당 대표로 직을 수행하는 동안 공적인 영역에서는 사면론 등을 꺼낼 생각이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본인의 판단에 따라 사면을 결정하실 분이고 저는 대선을 앞두고 정치적인 공격의 빌미를 줄 생각이 없다”고 했다.

다만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저의 사사로운 고마움은 다른 방식으로 갚겠다”며 “당 대표직을 맡겨주신다면 성실하고 겸손하게 직을 수행해 박근혜 대통령이 이준석을 영입한 것은 정말 잘한 일이라는 평가를 두루 받고 명예를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대구·경북 당원들을 향해 “탄핵에 대한 각자의 다른 생각과 공존하실 수 있다면, 우리 당의 대선 경선에 참여할 많은 주자의 다양한 생각을 인정해주시고 그들을 과거 속에 묶어두지 말아 달라”며 “내일을 준비하는 대한민국이 공존의 가치를 인정할 수 있도록, 여러분의 소중한 한 표를 부탁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