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대외활동 화보집에 文대통령 쏙 빼

최지선기자 입력 2021-05-12 20:20수정 2021-05-12 20: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각국 정상들과 정상회담 등 대외활동을 정리한 화보를 발간하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한 남북 정상회담 관련 내용은 쏙 뺀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 외국문출판사는 12일 김 위원장이 2018년 3월부터 2019년 6월까지 해외 정상과 만난 사진을 담은 ‘대외관계 발전의 새 시대를 펼치시어’를 공개했다. 발행일이 지난달인 이 화보집에는 김 위원장이 이 기간 동안 만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정상들의 사진이 300여 쪽에 걸쳐 실렸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019년 6월 판문점에서 김 위원장을 만나 군사분계선을 넘는 장면에는 “미국 현직 대통령이 사상 처음으로 군사분계선을 넘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영토를 밟는 역사적인 순간이 기록됐다”는 설명이 붙었다. “뿌리 깊은 적대 국가로 반목·질시해온 두 나라 사이에 전례 없는 신뢰를 창조한 놀라운 사변”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2018년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뿐 아니라 결렬된 2019년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관련 사진도 수록됐다. “역사적인 2차 조미(북-미)관계 새 역사를 개척한 세기적 만남‘으로 다뤘다.
화보집에 남북미 정상이 함께 했던 2019년 6월 판문점 회동 사진이 10장이나 실렸지만 정작 문 대통령의 모습은 물론 관련 설명도 없었다. 2018년 4월, 5월, 9월 세 차례 개최됐던 남북정상회담 사진도 없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남북관계를 ‘대외관계’로 보지 않기 때문일 수도 있지만 경색된 남북관계도 영향이 미쳤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지선기자 aurink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