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 “국민 통합에 힘쓸 것”[청계천 옆 사진관]

안철민 기자 입력 2021-05-06 14:00수정 2021-05-06 14: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국회 제3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총리가 되면… “국민 통합에 힘쓰겠습니다.”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무총리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김부겸 총리 후보자는 “국민 통합에 힘쓰겠다. 국회를 존중하고 합리적인 제언에 귀 기울여서, 국민을 위한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국회 제3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국회 제3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김 후보자는 또 “저는 2000년 제16대 국회의원으로 시작해 네 번의 국회의원을 지내면서, 존경하는 선배 정치인들로부터 배운 통합과 공존, 상생의 정치를 위해 앞장서 왔다”며 “지금 대한민국이 겪고 있는 갈등과 분열이 엄중하다. 갈등을 조정하고 해결해야 할 정치가 분열과 갈등을 더욱 부추겨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특히 코로나19와 같은 비상한 상황에서는 입법부와 행정부가 국민을 위한 정책적 논의에 힘을 기울이고 불필요한 정쟁은 뒤로 미루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국회 제3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마친 뒤 서병수 위원장에게 선서문을 전달하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국회 제3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안경을 만지고 있다.

또한 “지금 우리 국민들께서는 코로나19 팬데믹이라는 전대미문의 상황을 맞아 많이 힘들고 지쳐 계신다. 이처럼 어려운 상황에서 국무총리 지명을 받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주요기사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국회 제3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그러면서 “제게 국무총리로 일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최선을 다해 막중한 사명에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