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차관 “軍 급식 등 문제사과…휴대전화 통제 안할 것”

뉴스1 입력 2021-05-03 23:16수정 2021-05-04 08: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재민 국방부 차관(사진 왼쪽) (국방부 제공) 2021.3.29/뉴스1
박재민 국방부 차관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격리장병들의 처우 논란과 관련해 재차 사과했다.

박 차관은 특히 이번 사안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병사들이 소셜미디어(SNS)를 이용해 군 외부에 제보하면서 알려진 데 대해선 “긍정적인 면도 있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박 차관은 3일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방역 관련해 열악한 격리시설과 부실한 급식 문제 등으로 국민 여러분에 심려를 끼쳐 매우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특히 육군훈련소의 코로나19 방역지침에 “인권 침해적 측면이 많다는 걸 이번에 알게 돼 개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육군훈련소에선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이유로 입영 장정들의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양치·세면 및 화장실 이용까지 제한했던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주요기사
박 차관은 병사들의 SNS 제보에 대해선 “조속히 문제가 제기돼 해결책을 찾고 있다는 측면에선 긍정적”이라며 앞으로도 스마트폰 사용이나 SNS 제보를 통제하기보단 “자유로운 소통을 통해 불편한 점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해결하는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 차관은 “휴대폰 사용 때문에 이번에 징계를 받거나 한 장병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앞으로도 그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박 차관은 “이젠 휴대전화 없는 병영을 생각하기 쉽지 않다”며 코로나19 유행 때문에 오랜 기간 휴가를 나가지 못한 병사들에겐 이런 소통 창구가 있어 “굉장히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차관은 ‘군내 휴대전화 사용에 따른 기밀·보안 유출 우려’에 대해선 “그런 역기능들은 정책을 도입할 때부터 고민한 문제”라며 “앱 설치를 통해 카메라를 통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차관은 부실 급식 해결 방안과 관련해선 “배식 과정과 예산 부족이란 2가지 문제로 접근하고 있다”며 “(예산의 경우) 재정당국과 협의를 잘해서 내년도에 대폭 증액을 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 차관은 또 코로나19 유행 속 병사들의 휴가 사용에 관해선 단체 휴가를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라면서 “개인 사정이 있기 때문에 중대 단위 휴가를 원칙으로 하되, 부대 여건에 따라 상당히 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