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MB·朴 사면’ 건의에…文 “국민 공감대·통합 고려해야”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21 14:41수정 2021-04-21 15: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4·7 시도지사 보궐선거 당선인 초청 오찬에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 박형준 부산시장과 환담하고 있다. 뉴스1
박형준 부산시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건의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 대통령과 오찬을 가진 후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어 “두 분 전직 대통령 사면 요청이 있었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마음속으로 이 주제에 대해 생각을 하고 식사 자리에 임했는데 박 시장이 먼저 말했다”며 “그에 대한 (문 대통령의) 답변이 있었다. 원론적인 내용의 답변이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고위관계자에 따르면, 박 시장은 문 대통령에게 “불편한 말씀을 드리겠다. 전직 대통령은 최고 시민이라 할 수 있는데, 지금 저렇게 계셔서 마음이 아프다”며 “오늘 저희 두 사람을 불러주셨듯이 큰 통합을 제고해주시기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고위관계자는 박 시장이 직접 사면이라는 단어를 쓰지 않았지만, 사면을 거론하신 걸로 이해한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에 문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 두 분이 수감돼 있는 일은 가슴 아픈 일”이라며 “두 분 다 고령이시고 건강도 안 좋다고 해서 안타깝다”고 답했다.

이어 “이 문제는 국민 공감대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고, 국민 통합에 도움 되도록 작용이 돼야 한다”며 “이 두 가지를 함께 고려할 수밖에 없다”라고 했다.

이후 사면 문제는 더 이상 거론되지 않았다. 다만 고위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거절 의사를 밝힌 것은 아니라고 해석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판단하고 결정할 문제가 아니라 국민 공감대, 국민 통합 이 두 가지 기준에 비춰서 판단해야 하지 않겠냐는 것으로 이해했다”고 설명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