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윤 기소결정권 쥔 조남관 “충성은 임금 아닌 백성 향해야”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20 14:40수정 2021-04-20 16: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들 눈에 검찰은 오만…자세 낮춰라”
지난 3월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도시 투기의혹 수사협력 관련 회의’에 참석하고 있는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 2021.3.10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대검찰청 차장검사)는 20일 신임 부장검사들에게 “검찰의 정의는 권력자가 아닌 국민을 향해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차장검사는 이날 오전 충북 진천 법무연수원에서 열린 신임 부장검사 30여명 리더십 교육에 참석해 약 70분간 대화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들 눈에 비친 검찰의 자화상은 ‘힘이 세고 무섭다. 강자에 약하다. 오만하고 폐쇄적이다’는 것”이라며 “항상 우리 스스로를 되돌아 보면서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국민의 억울함을 풀어줄 수 있도록 신임 부장들이 솔선수범해 후배들을 따뜻하게 지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전장에 있어 장수의 의리는 충성에 있고 그 충성은 임금이 아닌 백성을 향해 있어야 한다’는 영화 ‘명량’의 이순신 장군의 대사를 인용하며 “수사에 있어 검찰의 의리는 정의에 있고 그 정의는 권력자가 아닌 국민을 향해 있어야 한다. 검찰이 지향해야 할 가치는 오로지 국민을 위한 정의와 공정에 있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조 차장검사가 검찰총장 직무대행을 맡은 뒤 공식 일정으로 일선 검사들을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지난 14일 신임 부장검사 리더십교육 강의에서 “검찰의 중간간부로서 후배들을 잘 지도해, 변화된 형사사법의 안착과 조직문화 개선에 노력해 달라”며 “검사의 임무 중 수사도 여전히 중요하나, 공익의 대표자로서 각종 법률에서 부여하고 있는 역할을 잘 수행하는 것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 조명받지 않아온 형사, 공판 업무도 이제는 정당한 평가를 받도록 세부 기준을 정해야 한다”고 당부한 바 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