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윤석열 25% 이재명 24%…이낙연 5%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6 11:02수정 2021-04-16 11: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갤럽 조사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이재명 경기지사. 뉴스1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박빙의 차이로 선두권 경쟁을 벌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6일 한국갤럽은 지난 13~15일 사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1005명에게 자유응답 형태로 ‘다음 대통령감으로 누가 좋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은 결과 윤 전 총장은 25%, 이 지사는 24%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5%),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4%), 홍준표 무소속 의원·오세훈 서울시장(이상 2%), 정세균 국무총리(1%) 순이었다. 4%는 그 외 인물(1.0% 미만 약 20명 포함), 33%는 특정인을 답하지 않았다.

윤 전 총장과 이 지사는 지난달 조사에서 24%, 4월 첫째 주 조사에서 23%로 동률을 이룬 바 있다. 이번 조사에서도 1%포인트 차에 그쳤다.

주요기사
이 전 대표는 4월 첫째 주 조사에서 7%로 한 자릿수로 추락한 데 이어 이번 조사에서 2%포인트 하락한 5%로 최저치를 경신했다.

갤럽은 “지난해 7월까지는 이 전 대표 선호도가 20% 중반으로 단연 선두였으나, 같은해 8월 이 지사가 급상승해 여권 인물 선두 경쟁 구도가 형성됐다”며 “하지만 올해 2월 이 지사는 재상승, 이 전 대표는 급락해 양자 격차가 커졌고, 3월 윤 전 총장의 급상승으로 새로운 선두권이 형성됐다”고 분석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해 10월 제21대 국회 첫 국정감사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함께 주목받으며 같은해 11월 처음으로 선호도 10%를 넘었다. 검찰총장직 사퇴 직후인 지난달에는 20%대로 올라섰다. 60대 이상, 성향 보수층, 대통령 부정 평가자, 현 정권 교체 희망자 등의 40% 안팎이 그를 꼽았다.

이 지사의 선호도는 남성(27%), 40대(37%) 등에서 두드러졌다.

내년 대선과 관련해선 ‘현 정권 유지를 위해 여당 후보가 당선되는 것이 좋다(정권 유지론)’는 응답이 34%, ‘현 정권 교체를 위해 야당 후보가 당선되는 것이 좋다(정권 교체론)’는 의견은 55%로 집계됐다. 12%는 의견을 유보했다.

‘정권 유지론’은 진보층(64%), 광주·전라(57%), 40대(49%) 등에서, ‘정권 교체론’은 성향 보수층, 대구·경북(이상 77%), 60대 이상(64%) 등에서 상대적으로 많았다.

지난해 11월까지 양쪽 의견이 팽팽했던 성향 중도층(정권 유지 46% vs 정권 교체 44%)은 12월부터 정권 교체 쪽으로 기울었고, 재보궐선거 후 실시된 이번 조사에선 ‘정권 유지’ 24%, ‘정권 교체’ 66%로 차이가 더 벌어졌다.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 ±3.1%p(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7%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