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노욕에 찬 기술자 김종인…윤석열, 현혹되면 안 돼”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5 09:34수정 2021-04-15 09: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사진공동취재단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노욕에 찬 기술자 정치’를 하고 있다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김 전 위원장의 덫에 걸리면 안 된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김 전 위원장이 퇴임하자마자 ‘아사리판’ 등 격한 표현을 동원해 국민의힘을 무차별 저격하고 있다”며 “선거가 끝난 지 고작 일주일 남짓 만에 저주의 막말들을 쏟아내는 것은 탐욕적 당 흔들기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김 전 위원장의 훈수를 가장한 탐욕에 현혹된다면 그의 함정에 빠져드는 꼴이 될 것”이라며 “불행하게도 김 전 위원장의 노욕에 찬 기술자 정치가 대선 국면을 분열과 혼탁에 빠지게 할 수도 있어 보인다”고 우려했다.

장 의원은 또 “끝없이 가능성 높은 대선주자를 헌팅해 마치 자신이 도와주면 대권을 차지할 수 있는 것처럼 현혹시켜 과도한 정치적 청구서를 내밀고 청구서가 받아들여 지지 않으면 또 다시 떨어져 나가 총질하는 기술자 정치는 반드시 청산해야 할 구악”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윤 전 총장을 향해선 “김종인 덫에 걸려 야권을 분열시키고 민주당에게 정권을 헌납하는 데 동참한다면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죄를 짓는 것이 될 것”이라며 “소위 말하는 제3지대, 대선을 앞두고 급조한 떳다방 정당으로는 정권을 창출할 수 없다는 사실은 역사가 증명하고 있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을 배제하고 정권 창출이 가능할 것 같느냐. 반드시 실패할 것이고 김 전 위원장은 희대의 거간(居間) 정치인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김 전 위원장의 화려한 정치기술을 따를 것이 아니라 김영삼 대통령께서 주창하신 대도무문(大道無門), 그 길을 따라야 할 것”이라고 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