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비서관 일감몰아주기·마사회장 폭언…文대통령 ‘감찰’ 지시

뉴스1 입력 2021-04-14 11:26수정 2021-04-14 11: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의 서울시 재직 당시 일감 몰아주기 의혹과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의 폭언과 관련해 감찰을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문 대통령이 두 사안과 관련해 “즉시 감찰을 실시해 사실관계를 철저히 확인하고 신속하고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을 민정수석에게 지시했다”고 밝혔다.

전효관 문화비서관은 서울시에 재직하던 시기에 그가 창업한 회사가 총 51억원 규모의 12개 사업을 수주했다는 ‘일감 몰아주기’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실에 따르면 전 비서관이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4년 동안 서울시 혁신기획관으로 근무하던 당시 그가 2004년 설립한 A사가 수억에서 수십억원에 이르는 12건의 서울시 사업을 집중적으로 수임한 것으로 드러났다.

주요기사
전 비서관은 혁신기획관에 취임하기 전 A사의 대표직을 사임했지만 이후 그와 친분이 있는 조모씨가 해당 업체의 대표직을 수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일감 몰아주기’ 의혹은 A사가 혁신기획관실 사업이었던 ‘정책박람회 행사용역’을 2014년과 2015년에 연달아 4억2200만원 규모로 수주하면서 시작됐다. 당시 업체 선정과 관련한 제안서 평가위원회 소속 위원들에는 전 비서관과 친분이 있는 인사들도 속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사는 수억원대의 용역 계약을 다수 체결했고, 전 비서관이 혁신기획관으로 재직하던 시절 해당 업체가 수임한 사업비는 총 51억원 규모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더불어민주당 3선 의원 출신인 김우남 마사회장은 자신의 측근을 마사회 간부로 채용하려다 이를 만류한 직원에게 막말과 욕설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날(13일) 마사회 노동조합에 따르면 김 회장은 올해 2월 취임 이후 의원 시절 자신의 보좌관을 비서실장으로 채용할 것을 지시했다. 인사 담당 직원이 지난해 11월 국민권익위원회의 개선 권고에 따라 특별전형 진행이 안된다고 보고하자 김 회장은 이 직원에게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한 언론이 공개한 녹취파일에 따르면, 김 회장은 당시 직원에게 욕설과 함께 “회장을 기만하고 있다”, “정부 지침이든 뭐든 마사회법이 우선이다”, “내가 책임질 일이지 네가 책임질 거냐”, “내가 입법기관에서 12년 (국회의원을) 했는데” 등의 거친 발언을 쏟아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