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효관 靑 비서관, 서울시 재직시절 ‘일감몰아주기’ 특혜의혹

뉴스1 입력 2021-04-14 08:21수정 2021-04-14 10: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 (청와대 제공) 2021.3.2/뉴스1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이 서울시에 재직하던 시기에 그가 창업한 회사가 총 51억원 규모의 12개 사업을 수주했다는 ‘일감 몰아주기’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14일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실에 따르면 전 비서관이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4년 동안 서울시 혁신기획관으로 근무하던 때에 그가 2004년 설립한 A사가 수억에서 수십억원에 이르는 12건의 서울시 사업을 집중적으로 수임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 비서관은 혁신비서관에 취임하기 전 A사의 대표직을 사임했지만 이후 그와 친분이 있는 조모씨가 해당 업체의 대표직을 수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일감 몰아주기’ 의혹은 A사가 혁신기획관실 사업이었던 ‘정책박람회 행사용역’을 2014년과 2015년에 연달아 4억2200만원 규모로 수주하면서 시작됐다. 당시 업체 선정과 관련한 제안서 평가위원회 소속 위원들에는 전 비서관과 친분이 있는 인사들도 속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사는 수억원대의 용역 계약을 다수 체결했고, 전 비서관이 혁신기획관으로 재직하던 시절 해당 업체가 수임한 사업비는 총 51억원 규모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주요기사
특히 해당 업체는 전 비서관이 혁신비서관으로 재직하기 전인 2013년까지 약 800만원에서 4천만원대의 비교적 작은 규모의 사업 계약 3건만을 수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A사의 서울시 사업 수주 과정에서 전 비서관이 일감몰아주기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짙어지는 대목이다.

2016년 서울시의회 행정감사 회의록에 의하면 한 여당 소속 시의원은 “서울시 용역 사업은 혁신기획관인 전효관 라인을 통하지 않으면 할 수 없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이태규 의원은 “자신이 가진 지위와 정보를 이용해 자신과 관련이 있는 업체에 사업을 몰아주고 특혜를 줬다면 명백한 공직자의 이해충돌이고 독직행위에 해당한다”며 “청와대는 해당 비서관의 비리 의혹에 대한 감찰에 착수하고 서울시도 조사를 통해 잘못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신임 서울시는 전임 시장 시절의 각종 사업이 적법 절차에 의해 공정하고 투명하게 이루어졌는지에 대한 대대적인 감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