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선거에 영향 없을것” 52.3%

강경석 기자 입력 2021-04-01 03:00수정 2021-04-01 08: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창간 101주년]서울시민 53.3% “보유세 강화 반대”
“네거티브, 후보 모두에 부정적” 29.6%
4·7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서울 유권자들은 최근 정부가 추진해 온 부동산 보유세 인상 등 현안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아일보 여론조사 결과 최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공공주택 공시가격안’에 따라 종합부동산세와 재산세 등 보유세가 강화되는 정책에 대해 서울 시민 53.3%는 반대, 30.9%는 찬성 의견으로 조사됐다.

이번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지급하기 시작한 4차 재난지원금이 선거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절반 이상이 넘는 52.3%가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반면 ‘영향을 줄 것’이라는 응답은 37.2%로 나타났다. ‘내곡동 땅 특혜 보상 의혹’(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과 ‘도쿄 아파트 보유 의혹’(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 등 각 진영에서 제기하고 있는 네거티브 전략은 ‘두 후보 모두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는 의견(29.6%)이 가장 높았다. 오 후보와 박 후보에게 더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답변은 각각 20.6%, 20.3%로 사실상 차이가 없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부정 평가가 전국에서 진행된 동아일보 여론조사(57.4%)보다 서울시민 조사에서 5.3%포인트 높은 62.7%로 나타난 것 등이 두 후보의 지지율에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관련기사
동아일보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서울 821명을 대상으로 28, 29일 실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4%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재난지원금#선거#영향#네거티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