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韓, 여성 경력 단절 부끄러운 수준…목표 높일 것”

뉴시스 입력 2021-03-08 11:56수정 2021-03-08 11: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세계 여성의날 축하 메시지
문재인 대통령이 세계 여성의 날을 맞이한 8일 “여성들이 경력단절 없이 더 많은 곳에서 더 많이 일할 때, 포용적 회복과 도약도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계 여성의 날을 축하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올해 유엔 위민(UN Women)에서 정한 세계 여성의 날 주제는 ‘여성의 리더십 : 코로나 세상에서 평등한 미래 실현’이다. 한국은 이 분야에서 매우 부끄러운 수준”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정부부터 모범을 보이도록 목표를 높여나가겠다”며 “각 분야에서 여성이 동등한 권리로 지도자 역할을 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비롯하여 여성들에게 더욱 힘들었던 한국의 근현대사를 생각하며, 꿋꿋하게 여성의 지위를 높여온 모든 여성들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또 박완서 선생의 소설 ‘나의 가장 나종 지니인 것’에서 ‘내가 보고 느끼는 내가 더 중요해요’ 구절을 언급하며 “우리는 오랫동안 주변에 의해 규정된 삶을 살아야 했고, 여성들은 몇 곱절의 어려움을 겪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렇지만 편견과 차별을 이겨내고 자신을 찾아낸 여성들이 있었고, 덕분에 우리는 서로의 감정과 삶을 존중하는 방법을 배우고 실천하게 되었다”고 돌이켰다.

이어 “코로나의 어려움 속에서도 여성들은 위기극복의 버팀목이 되어주셨고 더 많은 고통을 겪었다. 깊이 감사드리며 또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우리가 자랑스럽게 ‘세계 여성의 날’을 축하할 수 있는 날이 오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해당 글을 영어로 번역해 함께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한편 현재 18개 부처 장관 중 여성 장관은 유은혜·정영애·한정애 등 3명뿐이다.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부터 누차 ‘여성 공직자·장관 30%’ 달성하겠다고 밝혀왔지만, 여전히 그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