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4명 모두 “안철수와 단일화 없이 승리 못해”

강경석 기자 입력 2021-03-01 21:25수정 2021-03-01 21: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마지막 합동 토론회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에 나선 후보들이 마지막 합동 토론회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 없이 승리할 수 없다고 입을 모아, 4일 당 후보 선출 뒤 단일화 협상에 속도가 날 것으로 보인다.

1일 국민의힘 주관으로 개최된 TV토론에서 오신환 오세훈 나경원 조은희 후보(기호 순)는 “안 후보와 단일화 없이 서울시장에 승리할 수 있느냐”는 ‘O, X 질문’에 모두 X를 들었다. 오세훈 후보는 “서울시를 탈환해야 다음 대통령 선거에서 정권교체가 가능하다”고 했고, 나경원 후보도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달라는 정서를 묶어내지 않으면 승리가 어렵다”고 강조했다.

반면 단일화 룰을 놓고는 후보간 의견이 엇갈렸다. 오세훈 후보는 “여론조사 경선으로만 하면 승자독식 형태가 돼 지지층 결집에 한계가 있다”며 “(안 후보와) 서로 역할을 분담해 서울시를 공동 경영하는 쪽으로 합의해 발표하면 지지층이 힘을 모아줄 것”라고 했다. 이를 놓고 나 후보는 “단일화 과정은 후보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당이 주도적으로 하게 될 것”이라고 받아쳤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최근 “보궐선거 전 사라질 수 있다”고 발언한 것을 놓고 사회자가 “김 위원장 비대위 체제를 이제 그만 해야 하느냐”는 O, X 질문에는 오세훈 후보 혼자 O를 들었다. 오 후보는 “이제 당 대표를 내부에서 뽑아 보수를 진정으로 지키며 중도로 진격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정계 진출을 묻는 질문에는 오신환 후보 혼자 “본인이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는 상황에서 정권의 핍박을 받는다고 해서 반대급부로 출마한다는 건 적절하지 않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주요기사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