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서울시장 첫 합동토론…토론평가단, 나경원 선택

뉴시스 입력 2021-02-26 19:26수정 2021-02-26 19: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토론평가단, 당원과 시민 1000명으로 구성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 4인의 첫 합동토론에서 나경원 후보가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국민의힘 재보선 공천관리위원회는 26일 토론회 후 토론평가단의 자동응답시스템(ARS) 투표 결과 나 후보가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오신환·오세훈·나경원·조은희(기호순) 후보는 이날 오후 채널A가 주관한 ‘1차 비전토론’을 벌였다.

국민의힘 공관위는 당원과 시민 1000명으로 구성된 토론평가단을 운영하고 있다. 평가단은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 토론이 끝나면 ARS 방식으로 평가하고, 공관위는 승자를 발표한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