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文대통령 부산행, 법적 조치할 것…선거중립 내팽개쳐”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6 13:27수정 2021-02-26 13: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부산을 방문한 것은 선거 중립에 대한 최소한의 의지도 내팽개친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대통령 부산일정을 놓고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가 변명을 넘어 적반하장으로 야당을 공격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주당이 자당 소속 시장의 성범죄로 생긴 보궐선거에 공약 발표한 다음날 장관과 당 대표가 해당지역에 총집합해 가덕도 신공항 추진을 약속했는데 이것이야말로 관권선거의 끝판왕”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과 청와대가 선거본부운동 역할에만 충실하다는 건 이미 국민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국민의힘과 국민은 대통령의 관권선거와 선거개입을 좌시하지 않고 단호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주요기사
주 원내대표는 이날 시작된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선 “세계에서 105번째,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중 꼴찌”라며 “우물쭈물하다 백신 확보 놓쳐 막차를 타고 이제 와서 접종을 시작한 데 대해 정부와 민주당은 국민 앞에 사과부터 하라”고 촉구했다.

또 “정부와 민주당은 올해 11월까지 집단면역을 달성하겠다고 장밋빛 환상을 키우지만 전문가들은 선진국들도 내년 중반에야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며 “정부여당의 무책임한 집단면역 호언장담이야말로 가장 큰 걸림돌”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은 공직선거법의 최후 보루로서 어제(25일)의 부산행과 갖가지 매표행위에 대해 정부여당에 확실한 경고의 메시지를 주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