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언석, “부동산 가격 상승 세대수 급증 탓? 대통령의 가짜뉴스”

뉴시스 입력 2021-02-22 10:22수정 2021-02-22 10: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경북 김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은 22일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부동산 가격 상승은 세대수 급증 탓이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발언은 사실과 상당부분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국토부·통계청·한국부동산원 통계 등을 종합 분석한 결과, 세대수 증가와 집값 상승의 연관성을 찾기 힘들고 세대수 증가 원인 역시 이번 정부의 부동산 정책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1월18일 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결국 부동산 안정화에 성공하지 못했고, 시중 유동성의 풍부와 저금리에 더해 예전에 없었던 세대수의 급증이 부동산 가격의 상승을 부추긴 측면이 있다”라고 말했다.

실제 지난해 말 기준 주민등록세대수는 전년 대비 61만1642가구 증가한 2309만3108가구, 전국 주택매매가격지수는 전년 대비 5.4포인트 상승한 106.3이었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송 의원은 “2010년에도 60만3887가구가 증가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예전에 없었던 세대수의 급증이라는 문 대통령의 발언은 사실이 아니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지난해 61만여 세대가 증가한 가운데 주택매매가격지수가 전년대비 5.4포인트 상승한 것과 달리, 2010년의 경우 60만여 세대가 증가했지만 지수 상승률은 1.3포인트에 그쳐 2020년 상승폭의 4분의 1에 불과해 세대수 증가와 주택가격 간 연관성이 낮음을 강조했다.

또 2010년과 2020년의 주택 공급 실적을 비교한 결과 전국 주택건설 인허가실적은 2020년이 45만7514호로 2010년 38만6542호보다 오히려 7만972호가 많았으며 전국 주택건설 준공실적의 경우에도 2020년이 47만1079호로 2010년 34만6765호보다 12만4314호가 많았다.

2010년보다 2020년에 더욱 많은 주택이 공급된 것으로 이는 공급 부족이라는 문 대통령의 주장에 허점이 있다는 것이 송 의원 주장이다.

그는 지난해 ‘세대수 급증의 주요 원인’도 정부의 잘못된 부동산 대책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국부동산원 자료에 따르면 전국 주택 증여는 2020년 15만2427건으로 전년 11만10847건 대비 4만1580건(37.5%) 증가했다. 송 의원은 다주택자에 대한 세금부담이 크게 늘어나면서 이를 피하기 위한 부모와 자녀 간 증여가 늘어났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와 함께 분양가 상한제 부활로 인한 ‘로또 청약’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 것도 세대 분리를 부추긴 것으로 분석됐다. 청약 조건을 충족시키기 위해 무주택 세대주로 강제 분리됐다는 것이다.

2020년 12월 기준 청약통장 가입자 수는 2722만4983명으로 전년 동월 2550만7354명 대비 171만7629명 증가했다. 이는 2019년의 107만7979명 증가한 것과 비교했을 때 60%가량 증가한 수치다.

송 의원은 “부동산 정책 실패에 대한 면밀한 분석없이, 아전인수식 해석과 안이한 인식에만 빠져있는 것이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의 근본적 문제”라며 “반시장적 규제 일변도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획기적 전환이 시급하다”고 했다.

[대구=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