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공수처장 임명…文 “중립성·독립성 중요” 강조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1-21 15:36수정 2021-01-21 15: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에서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에게 “가장 중요한 덕목은 중립성과 독립성”이라며 “정치로부터의 중립, 기존 사정기구로부터의 독립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김 처장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 후 비공개 환담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어 “고위공직사회의 투명성과 청명성 지킴이로서 우리 사회를 더 공정하고 부패없는 사회로 이끌어가는 견인차로서 자긍심과 사명감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처음 출범하는 공수처인만큼 차근차근 국민신뢰를 얻어나가는 게 중요하다”며 “적법절차와 인권친화적 수사의 전범을 보여준다면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공수처의 검찰과 경찰의 수사 역량을 합친 것이 대한민국 전체 수사 역량이 되는 것이기 때문에 대한민국 전체의 수사 역량을 더 건강히 발전시킨다는 점에서 수사 역량을 높여나가기 위한 검·경간 협력도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2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신현수 민정수석과 대화하고 있다.
김 처장은 문 대통령의 이같은 당부에 “선진 수사기구, 인권친화적 수사기구가 되는데 초석을 놓아 공수처가 국민 신뢰 받는다면 검찰의 지금 잘못된 수사 관행도 변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자신의 판사 시절 일화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 1996년 참여연대에서 부패방지법안을 낸 게 공수처 역사의 시초”라며 “김영삼 정부에서 복지부 장관 부임 가족이 집에서 안경사업회장으로부터 현금을 수뢰한 사건의 항소심 2심 재판부를 맡았다”고 운을 뗐다.

김 처장은 “그 무렵 보건복지부 장관 사건에 대해 참여연대가 반부패 법안을 촉구하는 서명을 내는 등 이 논의에 드라이브를 걸었다”며 “그때 1심 재판부가 보석으로 피고인을 내줬는데, 여기 피고인은 안경사협회장였다. 항소심에서 보석을 취소하고 법정 구속을 했다”고 했다.

공수처 설치 논의의 촉매가 된 사건을 김 처장이 처리했다는 이야기다. 김 처장은 이 사건을 소개하면서 “그 인연이 오늘 이 자리에 있게 한 역사적 힘이 됐을 것이란 생각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처장의 임기는 이날부터 3년이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