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반부패기관 수장으로 떳떳한지 항상 되돌아볼 것”

뉴시스 입력 2021-01-19 22:15수정 2021-01-19 22: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수처장 인사청문회 마쳐 "헌법 1조 유념할 것"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 후보자는 19일 인사청문회를 마치며 “내가 어떻게 우리나라 반부패범죄 수사기관의 수장이 돼서 내 직무를 수행할 텐데 국민 여러분 앞에 떳떳하게 할 수 있을까 나 자신을 항상 되돌아보겠다”고 자세를 낮췄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마지막 질의에 나선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소회를 묻자 “내 나름대로 괜찮은 사람이라 생각했는데 그렇지 않고 나도 참 허물과 시행착오가 많은 사람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이 내 생일이고, 공교롭게도 음력 생일을 지내는 내 부친 생일도 오늘”이라며 “55번째 생일인데, 55년을 되돌아보며 언론보도와 또 여러 의원들의 지적을 보면서 나 자신을 되돌아보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마무리발언을 통해서도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 1조를 명심하며 겸허한 마음으로 국민 판단을 기다리려 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