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내 집 가는 길 히말라야 같아…전 당원 투표로 결정하라”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2-05 13:59수정 2020-12-05 14: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전 당원 투표’를 통해 자신의 복당 여부를 결정하자고 제안했다.

홍 의원은 지난 4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원의 입·복당 여부는 당원들이 결정하는 것이지 몇몇 국회의원들이 개인적인 감정으로 결정하는 게 아니다”며 “나의 복당 문제는 전 당원들이 투표로 결정해 주시면 흔쾌히 받아들이고 만약 당원들이 거부하면 다른 길을 모색하겠다”고 올렸다.

이어 “당원들이 지금 지도부를 불신하고 있으니 전 당원 투표로 재신임 여부를 실시해 주시기 바란다”며 “당원들이 선출하지 않은 임명직 지도부가 활동 한지도 6개월이나 됐으니 이제 당원들의 신임을 받아야 이 중차대한 서울·부산 시장 보궐선거를 지휘하는데 정당성이 있지 않겠나”라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최근 복당 문제와 관련해 주호영 원내대표 등 일부 국민의힘 지도부와 갈등을 겪고 있다.

주요기사
지난 3일 주 원내대표는 홍 의원의 복당에 대해 “상당 기간 어렵다”고 언급한 바 있다.

홍 의원은 “히말라야 오지 학생들이 일주일 이상 산 넘고 강 건너 어렵게 학교 가는 길을 다큐멘터리로 본 일이 있다”며 “내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 이렇게 험난할 줄은 미처 몰랐다”고도 썼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