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서울·부산시장 보궐 후보 공천”…김종인 “약속 파기”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0-29 16:15수정 2020-10-29 16: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치 ‘당원의 뜻’이 곧 ‘국민 뜻’ 인양 포장, 비겁하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에 사실상 돌입한 가운데,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약속 파기”라며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29일 전북 전주에서 열린 지역 시·군 자치단체장과의 정책협의에서 취재진의 관련 질문을 받고 “자기네들(민주당)이 당헌·당규에 자책 사유가 있으면 후보를 내지 않았느냐”며 이같이 답했다.

황규환 국민의힘 부대변인 역시 논평을 통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염치도 저버린 채, 민주당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여부를 전당원 투표로 결정하겠다고 했다”고 쓴소리했다.

이어 “전당원 투표가 만병통치약이라도 되나. 그러고선 마치 ‘당원의 뜻’이 곧 ‘국민의 뜻’인 것 마냥 포장하려는 민주당의 행태가 비겁하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시스


앞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공석인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도리”라며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 길을 여는 당헌 개정 여부를 전당원 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당헌엔 당 소속 선출직 부정부패 등 중대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을 실시할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되어 있다. 현재 당헌에 따르면 민주당은 서울·부산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 어려운 상황이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