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황교안, 종로 조직위원장 사의

윤다빈 기자 , 김준일 기자 입력 2020-10-28 03:00수정 2020-10-28 08: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4월 총선에서 자신이 출마했던 서울 종로구의 조직위원장직 사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종로 지역구 의원인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차기 대선에 출마하면 종로 보궐선거에 도전하는 대신 차기 대선에 나서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황 전 대표는 최근 종로구 조직위원장직에서 물러날 뜻을 당에 전달했다고 한다. 자연스레 현재 진행되고 있는 지역구별 당무감사 대상에서도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황 전 대표는 최근 총선 과정에서 함께 일했던 전·현직 의원들과 식사나 전화 통화를 하면서 물밑에서 복귀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황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지금 상황에서 대선 행보를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선거 때 도움을 준 이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윤다빈 empty@donga.com·김준일 기자
주요기사

#황교안#종로 조직위원장#사의#국민의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