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홍익표 “옵티머스-라임, 권력형 게이트로 갈 수 있다”

강성휘 기자 입력 2020-10-16 03:00수정 2020-10-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 단계선 아직 금융사기 사건”… 김태년은 “게이트 딱지 맞지 않아”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의원(사진)이 옵티머스자산운용 및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사건과 관련해 15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것이 권력형 게이트로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홍 의원은 이날 “현 단계에서는 아직 금융사기 사건에 준한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민주당 내부에서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두고 권력형 게이트로 비화될 가능성을 언급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홍 의원은 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장을 맡고 있다.

다만 홍 의원은 “(권력형 게이트라 주장하려면) 조금 더 사건의 추이를 봐야 한다”며 “청와대나 (여권) 관계자들이 이 문제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수사에 협조하고 검찰도 좀 빠른 시일 내에 밝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권력형 게이트라고 이야기하려면 대통령 또는 대통령과 가장 가까운 실세나 친인척이 개입해 사적 이익을 취하는 게 확인돼야 한다”며 “우리(민주당)가 보기에는 현 단계에서 바로 권력형 게이트로 이야기하기에는 많은 논리적인 결함이 있다”고 했다.

반면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당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이 뚜렷한 근거도 없이 (라임·옵티머스 사건을) 금융사기 사건, 권력형 게이트로 규정하고 정쟁의 도구로 사용하는 게 안타깝다”며 “정부여당을 공격하기 위해 아무 데나 권력형 게이트라는 딱지를 갖다 붙이고 공격 소재로 삼으려고 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홍익표#옵티머스#라임#권력형 게이트#김태년#금융사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