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혁 논란속… 與원내대표 “한미동맹 신성시 지나쳐”

최지선 기자 , 박민우 기자 입력 2020-10-15 03:00수정 2020-10-15 05: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맹 선택’ 발언 이수혁 대사 옹호
리비어 前 美부차관보 “李대사 발언 한미간 단절 시작 보여주는 사례”
이수혁 주미 한국대사의 “사랑하지도 않는데 그것(한미동맹)을 계속해야 한다는 건 미국에 대한 모욕”이라는 국정감사 발언에 대해 미 국무부가 사실상 반박하자 하루 만에 집권여당 중진 의원들이 “한미동맹을 신성시하는 태도는 지나치다”며 이 대사를 집중 옹호하고 나섰다. 미국은 14일 한국 정부에 화웨이 등 중국 기업의 5세대(5G) 이동통신 장비를 배제하라고 재차 압박하고 나섰다.

반중(反中) 전선 동참을 놓고 한미가 엇박자를 내는 상황에서 이 대사 발언이 한미 간 갈등 요소로 확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동맹에서 국익이 중요하다는 당연한 발언이 왜 논란이 되는지, 왜 공격의 대상이 돼야 하는지 의아하다”며 “동맹을 성역처럼 신성시하는 태도는 지나치다”고 밝혔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송영길 민주당 의원도 페이스북에 “여러 분야에서 한미 간 이해 차이가 존재한다”며 “대한민국 퍼스트(first)라는 관점에서 발언을 하면 금방이라도 한미동맹이 깨질 것처럼 난리가 난다”고 했다.

하지만 한반도 전문가 중 한 명인 에번스 리비어 전 미 국무부 동아태 담당 수석부차관보는 동아일보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이 대사의 발언은 서울과 워싱턴이 근본적인 이슈에서 단절되기 시작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가장 최근의 사례”라고 지적했다. 한 외교 소식통은 “워싱턴 주변에서 이 대사 발언을 놓고 당황스러운 기색이 역력하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관련기사
최지선 aurinko@donga.com·박민우 기자
#이수혁 주미대사#한미동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