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북결의안 먼저 하자” 제안…여야 협의 재개

뉴스1 입력 2020-09-28 11:29수정 2020-09-28 11: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의원들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계단 앞에서 ‘북한의 우리 국민 학살만행 규탄 긴급의원총회’를 갖고 있다. 2020.9.28/뉴스1 © News1
북한의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국회 대북 규탄결의안 채택과 긴급현안질문을 두고 진통을 겪고 있는 여야가 28일 막판 담판에 나선다.

국민의힘이 그동안 요구했던 긴급현안질문 요구를 일단 거두고 오후에라도 본회의를 열어 대북 규탄결의안 먼저 채택하자고 제안하면서 협상의 여지를 마련했다.

국민의힘은 전날 민주당에 긴급현안질문을 요구하며 청와대 앞 1인시위에까지 나섰지만 민주당이 대북 규탄결의안 채택에 대한 입장마저 바꾸려 하자 일단 결의안부터 처리하자는데 방점을 찍은 것으로 보인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오늘 본회의를 열어 최소한 대북규탄결의안이라도 채택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저희뿐 아니라 국민의당·정의당·기본소득당 모두 대북규탄결의안 채택을 요구하고 있다”며 “최소한 국방위를 통과한 대북규탄결의안이라도 채택해야 한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긴급현안질문과 관련해서는 “북한이 임시로 모면하기 위해 혹은 남남갈등을 위해 사실과 다른 미안문(통지문)을 보낸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국회 차원의 조사가 필요하다”며 “이번 사건은 경위도 의문투성이일 뿐만 아니라 남과 북의 말이 모두 다르다”고 지적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은 오후 2시 본회의를 열어 지난주 국방위에서 통과된 여야 대북규탄공동결의안을 함께 채택하자”고 제안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긴급현안질문를 요구하지 않는다면 대북 규탄결의안 채택을 위한 협상 테이블에 나설 수 있다는 입장이다.

홍정민 원내대변인 이날 현안브리핑에서 “민주당은 일관되게 국회 차원의 결의안 채택을 요구했고 현재도 유효하다”며 “오전 중 최대한 원내수석 회동을 통해 (오늘 결의안 채택 관련 논의를) 제안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현안 질의는 현재 상황에서 외통위·정무위·국방위에서 심도있게 논의되는 중이고 필요하면 국정감사에서 다룰 수 있으니 현재 상황에선 불필요하다”며 “(상임위 차원 결의안에) 진상 규명과 남북 공동조사 내용이 빠져 있다. 수정이 필요하다”고 했다.

여야 원내수석은 오전 중 규탄 결의안 채택을 위한 협상에 나설 전망이다. 다만 대북 규탄결의안 내용 등을 놓고 의견이 엇갈리며 난항을 빚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