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님” 세번 불러도… 추미애 ‘침묵 시위’

김준일 기자 입력 2020-09-24 03:00수정 2020-09-2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도읍 질의에 무성의 태도 논란
법사위원장도 “답변하라” 지적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회에서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의 잇따른 호명에도 침묵으로 대응하면서 또다시 태도 논란이 불거졌다. 야당은 “한두 번도 아니고 국회 무시가 점입가경”이라고 반발했다.

23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을 탈당한 무소속 박덕흠 의원의 진정사건과 관련된 질의를 하기 위해 “법무부 장관님”이라고 추 장관을 호명했다. 그러나 추 장관은 대답을 하지 않았다. 이에 김 의원은 두 차례 더 추 장관을 총 세 번 불렀지만 추 장관은 답하지 않았다. 김 의원이 “이제 대답도 안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이자 추 장관은 “듣고 있습니다”라고 짤막하게 답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질문할까요?”라고 물었고, 추 장관은 여기에도 답하지 않았다.

이어진 질의에서 김 의원은 추 장관에게 자료를 요청했고, 추 장관은 “확인해보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재차 “확인되면 제출해 줄 것이냐”고 묻자 추 장관은 다시 “확인해보겠다”고 답했다. 이를 지켜보던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추 장관에게 “확인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고 자료제출 요구를 하면 제출하겠다고 답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과 추 장관은 추 장관 아들 병가 연장 의혹을 두고 수차례 신경전을 벌인 바 있다. 추 장관은 21일에도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정회 시간에 김 의원 앞에서 “어이가 없다. 저 사람은 검사 안 하고 국회의원 하길 정말 잘했다. 죄 없는 사람 여럿 잡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후 야당의 비판에 추 장관은 마이크가 켜져 있는 줄 몰랐다며 “원만한 회의 진행을 위해 유감스럽다”고 했다. 이에 앞서 7월 법사위 회의장에선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이 아들 병가 의혹에 대해 질문하자 “소설 쓰시네”라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주요기사

김준일 기자 jikim@donga.com
#추미애#태도논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