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장성택, 어떻게 죽었는지 모른다”…국정원 답변 ‘논란’

윤다빈 기자 입력 2020-09-22 17:48수정 2020-09-22 17: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가정보원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고모부 장성택의 처형 방식에 대해 “어떻게 죽었는지 모른다”는 답변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국회 정보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22일 비공개로 진행된 정보위 전체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국정원 관계자가) 장성택 부하들은 고사총 난사로 죽은 것을 확인했는데 장성택 본인이 어떻게 죽었는지는 모른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국정원은 “전체회의에서 장성택 처형과 관련된 질의 답변이 있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하 의원은 이날 회의가 아닌 별도의 보고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3년 장성택의 고사총(비행기 공격용 포) 처형설은 밥 우드워드의 책 ‘격노’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이 내게 말하길 장성택을 죽이고 머리를 다른 사람들이 보도록 전시했다”고 해 논란이 된 바 있다. 한 정보위원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오늘은 아니고 이전 정보위 때 장성택 처형 방식에 대해 잠깐 질문이 있었다. 당시 국정원에서는 참수한 건 아니라는 수준의 답을 한 적이 있다”고 했다.

이날 회의에선 최근 탈북민이 강원도 철원에서 월북을 시도하다 군 당국에 발각돼 구속된 것과 관련해 탈북민의 재입북 실태에 대한 논의도 오갔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재입북 탈북민의 북한 내 동향을 파악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북한 내에서 어떤 생활을 하고 있는지는 파악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하 의원은 전했다.

주요기사
한편 정보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에 따르면 박 원장은 국정원의 대공수사권을 경찰에 이관하더라도 유관 인력을 강제로 경찰에 넘기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