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좌파들 참 영악…文반대하는 교회 고립 음모 놀라워”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8-23 16:45수정 2020-08-23 16: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23일 정부와 여당을 향해 “감염병 위기를 정치에 이용 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좌파들은 참 영악하다. 탄핵사유도 안되는 박근혜를 민심을 선동하여 탄핵하고 정권을 차지 하더니 위장평화회담으로 국민들을 속이고 지방선거에서 대승하고 코로나 방역을 총선에 이용하여 또 대승을 했다. 나아가 자기들이 저지른 부동산 민생파탄을 코로나 확산 공포를 이용하여 위기 탈출을 시도 하면서 일부 교회세력을 얼토당토 않게 극우세력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극우란 국가주의,전체주의,인종차별주의자들을 이르는 용어인데 어디 그 사람들이 거기에 해당 되냐? 그 사람들은 온몸으로 문정권을 반대하는 사람들일 뿐이다”고 했다.

그는 “물론 코로나 방역에 비협조적이고 코로나 위기에 8.15 집회를 주도하여 코로나 확산에 책임이 있긴 하지만 그 사람들을 극우세력으로 몰고가면서 국민과 야당으로부터 고립 시킬려고 하는 정치적 음모는 참으로 놀랍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지금부터라도 국민들에게 코로나 감염 경로를 정확히 알려주고 백신 개발과 치료약 개발에 전념해 주기 바란다. K방역이 세계 제일이라고 그렇게 선전만 하지 말고 치료약과 백신 개발에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독려 하십시라. 그게 방역 대책의 핵심 이다”고 전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