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찾은 이낙연 “부산·서울시장 잘못으로 국민 걱정…거듭 사과”

뉴스1 입력 2020-08-01 18:29수정 2020-08-01 18: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낙연 후보가 지난 7월 26일 오후 강원도 춘천시 세종호텔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2020.7.26/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에 도전한 이낙연 후보는 1일 “부산·서울의 민주당 소속 시장의 잘못으로 시민은 물론 국민 여러분께 크나큰 걱정을 드렸다. 그에 대해 거듭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경남 창원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순회합동연설회에서 “민주당이 국민의 신뢰를 더 받을 수 있게 함께 노력해야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후보는 “민주당은 새로운 과제에 직면했다”며 “민주당은 국민의 생활에 더 세밀히 대처하며 국민의 삶을 개선해 드려야 하다. 코로나 이후 새로운 경제를 더 확실히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청년과 여성의 고통에 더 민감히 대응해야 옳다”며 “국가 균형발전을 더 강력하고 효과있게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

주요기사

내년 재보궐 선거와 관련해서는 “어떻게 임할지는 다른 급한 일들을 먼저 처리하면서 당 안팎의 지혜를 모아 늦지않게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어느 경우에도 집권여당으로서 책임있는 길을 선택하겠다”며 “선거는 중요하다. 그러나 모든 일에는 순서가 있다”고 했다.

또 “부울경의 주력사업들이 잇달아 위축되고 있다. 인력 또한 유출이 계속된다. 정치적으로도 소외를 느끼기에 이르렀다고 한다”며 “저는 부울경이 경제에서부터 활력을 되찾고 강화하도록, 시·도민 여러분과 노력하겠다는 말씀을 먼저 드리겠다”고 했다.

아울러 “(8월 29일 전당대회로부터) 불과 사흘 뒤인 9월1일 정기국회가 시작된다. 연말까지 넉달간 계속될 것”이라며 “그 넉달은 평시 넉달과 완전히 다르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그 넉달을 잘 해야 문재인정부가 최종적으로 성공한다. 그래야 민주당이 거대여당으로 제대로 자리잡고,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다”며 “그렇게 하기 위해서 제가 당대표 선거에 나섰다”고 했다.

이어 “저는 총리와 국난극복위원장으로 국가 재난에 성공적으로 대처한 경험이 있다”며 “그런 경험의 성과를 살려서 국난을 극복하고, 한국판 뉴딜을 성공시키겠다.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돕겠다”고 했다.

한편 민주당 8·29 전당대회에 출마한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들은 이날 오후 부산과 울산에서 순회합동연설을 이어갈 예정이다. 2일에는 대구·경남 지역 순회합동연설이 예정됐다.


(서울·경남=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